지리산 토종꿀(한봉)

 

토종벌은 동양전래로 길들여 온 순수한 한국의 토종벌이라 하여, 서양에서부터 길러온 양봉벌과는 엄격히 벌에서부터 차이가 많습니다.

 

지리산 토종꿀은 첫서리가 내린후 1년에 단 한차례 채밀하여 봄부터 가을까지 지리산 해발 600m이상 고지대의 무공해 청정지역에서 철따라 피는 백화천초의 꽃들을 먹고 서식하는 자연발생의 토종벌속에 함유되어 있는 프로폴리스, 화분, 밀납이 다량으로 함유되어 있어서, 현대인들의 필수 건강영양식품입니다.

 

 

  ◈ 벌과 꿀에 대한 상식

 

 

벌이 꿀1kg을 모으기 위해서는 560만송이의 꽃을 찾아다녀야 하며 한 마리의 여왕벌과 소수의 수펄, 수만마리의 일벌로 구성된 벌1군(群)의 채밀량은 평생 해봐야 고작 13kg정도이다.

 

일벌은 자기몸길이의 10억배를 날아다니고 여왕벌은 일벌의 3배크기에 40배나 오래살지만 한 개에 1.3mg(자기체중과 맛먹을 정도임)이나 되는 알을 매일 1,500개~2,000개씩 낳는 산란작업을 평생하게 된다. 이런 놀랄 만한 에너지 때문에 꿀이 강장, 강정식품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꿀은 꿀벌이 꽃에서 빨아드린 꽃즙성분을 전위(前胃)에 저장했다가 벌통으로 돌아와서 다시 토해낸 것이고 벌의 태액에 포함된 효소작용에 의해서 꽃꿀이 분해되어 꿀(전화당)로 저장된 것이다.

이런 꿀의 일반적인 속성 때문에 모든꿀의 성분은 같다고 보는 것 같다.

 

그러나, 꿀은 벌의 활동범위가 어디냐에 따라 내용물의 질이 천차만별이다.

깊은 산속에서 살아가는 벌이 1년동안 모은 값진 꿀을 아카시아꿀이나 일반 양봉에 어찌비할 수

있겠는가?

 

 

지리산에서 생산하는 꿀은 지리산 반야봉 골짜기에서 그 맑은 자연과 변함없는 정직한 마음이 담겨진 꿀입니다.

토종꿀은 첫서리가 내린후 1년에 단 한차례만 채밀하여, 토종꿀의 진미를 높이 사는 이유는 봄부터 가을까지 철따라 피는 자연의 꿀을 모아 날개짓으로 건조시켜 1년 내내 숙성시킨 꿀이며 화분과 밀납은 물론 로얄제리까지 꿀속에 함유되어 있는 완전한 꿀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많은 양이 공급되는 제품이 아니라서 가격이 타 제품에 비해 비싼 것도 그이유 때문입니다.

 

포장이 화려하거나 병이 고급스럽지도 않습니다. 병을 도자기 등으로 하여 겉만 품위를 드러내는 일반 꿀과는 달리 내용물을 줄여서 포장에 치중하기보다는 평범한 1되짜리 병에 좋은 꿀만 알차게

담았습니다.

내용물이 좋고 포장이 고급스러우면 더 바랄 게 없지만 지리산에서 생산하는 토종꿀로써, 소규모로 채취한 최상급의 꿀을 특별한 분들께 제공해 드리고 있습니다. 대량 생산을 목적으로 생산되는 제품이 아니어서 하나하나 정성을 다합니다.

 

달콤한 지리산 반야봉 토종꿀을 지금 한번 맛 보시기 바랍니다.

 

 

 

 

 

 

 

Copyright(c) 2002 by www.jirisan-honey.com All Rights Reserved.
주소 : 전북 남원시 산내면 덕동리 583 (지리산 뱀사골에서 5km위 달궁) 사업자등록번호 : 407-05-45197

상호 : 지리산  토종꿀    대표: 김석훈    통신판매번호 : 제 2005-159호

채취장소 : 지리산 반야봉밑에서 (전북 남원시 산내면 덕동리 달궁)  채취자 : 김석훈

TEL : (063)625-3690,626-3690     계좌번호: 농협 513160-52-037851  예금주 : 김석훈